2006.06.23 09:46

공격형 저그를 동경해 저그를 시작했지만

플토의 습성을 완전히 버릴순 없었던지,

수비형 저그가 되어버렸다..

마음은 조급하지만 행동은 참 안이한..

나는 그 반대가 되고 싶었는데 말이다..

'Privacy > UnReal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힘든 이유.  (2) 2006.06.30
귀천(歸天) - 천상병  (0) 2006.06.29
수비형 저그  (0) 2006.06.23
왜 태어 났니 . .  (0) 2006.06.20
콩쥐팥쥐 - 아스피린  (0) 2006.06.16
표정.  (0) 2006.06.15
Posted by 아즈키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