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5.09.01 14:13
★ 첫번째, 서로 사랑할 수 있는 것이 친구입니다.

사랑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니다.. -_-;


★ 두번째, 서로 충고해 줄 수 있는 것이 친구입니다.

요즘 애들은 무서버서 함부로 충고 못한다


★ 세번째, 서로 이해해 줄 수 있는 것이 친구입니다..

내 칭구들은 머리가 어케 생겨먹었는지
도대체가 이해 불가능이다-_-;


★ 네번째, 서로 잘못이 있으면 덮어줄 수 있는 것이 친구입니다.

쯧쯧쯧..
이러니 우리 나라가 시민 사회 형성을 못사는겨.
잘못은 꾸짓고 죄를 사하게-_- 해야할꺼아녀?!! ㅡㅡ^


★ 다섯번째, 서로 미워하면서도 생각해줄 수 있는 것이 친구입니다.

내가 예수님도 아니고..
미운넘을 왜 생각해..? ㅡㅡ^
아.. 생각은 하지.
"어케하면 저넘을 괴롭힐까..? ^_^+"라고.. -_-;;


★ 여섯번째, 서로 허물없이 바라볼 수 있는 것이 친구입니다..

걱정마라.
내 칭구 중엔 뱀 없다.
징그럽게 허물이라니.. -_-;;;


★ 일곱번째, 서로 울어줄 수 있는 것이 친구입니다.

난 칭구다.
왜냐?!!
칭구가 잘됐을 때 배아퍼 울 줄 안다-_-;;
내 칭구들도 나 잘되면 배아파서 운다-_-;;
우린 서로 울어줄 줄 안다-_-;;
고로 칭구다... -_-;;;;;;;;;;;;;;;;;;;;;;


★ 여덟번째, 다른사람과 같이 있으면 질투나는 것이 친구입니다.

질투 나지..
다른 사람이 내 칭구랑 함께라니.. ㅡ.ㅠ
내가 아니라 내 웬수같은 칭구랑.. ㅠㅠ;;;;;


★ 아홉번째, 뒤돌아 흉보아도 예뻐보이는 것이 친구입니다.

1) 내가 칭구 흉 볼 때..
그야..
뒤에선 흉 봐도
면전에 대고 "넌 못난 넘이야!!"라고는 못하지..
이뻐보이는 척(!!) 해줘야지.. ㅡㅡ;
2) 반대로 칭구가 뒤에서 내 흉을 보는거라면..?
예뻐보일리가 없쥐..
그넘 당장 둑여버릴꺼!!!!!!!!!!!!!! O<++++++++


★ 열번째, 가까이 할 수 없을 때 답답함을 느끼는 것이 친구입니다.

답답하지..
가까이 없으면 골려주는 잼이를
망긱할 수가 없으니.. ㅡㅡ;


★ 열한번째, 한팔로 안을 수 있는 것이 친구입니다.

그럼 ,
내 한쪽 팔 안에 들어오지 않는 애는
칭구도 아니란 말야?
좀 잔인하다.. ㅡㅡ;


★ 열두번째, 떨어져 있을 때 허전함을 느끼는 것이 친구입니다.

허전하쥐~
칭구의 땀내가 안 나면..
뭔가 빈듯한..
그.러.나.
곧 자유의..
삶의 기쁨을 느낄 수 있을껏이여~
냄새에서의 해방~!!!!!!!!!! ㅡㅡ;;


★ 열세번째, 나의 소중한 모든 것을 주고싶은 것이 친구입니다.

음..
내 친구는 나하나 뿐이군. -_-;;


★ 열네번째, 아픔을 반으로 기쁨을 두배로 나누는 것이 친구입니다.

칭구가 풍선도 아니고.
어케 아픔을 반 크리고 했다가
기쁨을 두배로 늘렸다가 하나?


★ 열다섯째, 이유없이 눈물을 머금게 되는 것이 친구입니다.

이해한다. 나도 그러니까.. ㅡ.ㅠ
칭구의 얼굴을 보는 것만으로도
내 눈이 망가져감이 느껴지는 슬픔과 두려움.. ㅡㅡ;;


★ 열여섯째, 싸우면 둘다 마음이 아픈 것이 친구입니다.

1) 내가 지면..
정말 마음이 찌져지도록 아프다 ㅠㅠ
2) 내가 이기면..
약 잘못 먹었나?
맘이 아프긴..
속이 다 후련~하다. ㅡㅡ;


★ 열일곱째, 나보다 우리를 먼저 생각하는 것이 친구입니다.

사회는 혼자 사는 곳이 아니니까..
당현 내가 속한 "우리"가 먼저다.
"당신"이 먼저일 수는 없쥐~!!!!


★ 열여덟째, 기쁜 소식을 먼저 알리고 싶은 것이 친구입니다.

지당하신 말씀~
칭구 배 아프라고.


★ 열아홉째, 눈을 감아도 보이며, 서로를 의지하는 것이 친구입니다.

그럼..
칭구 괴롭히는 낙에 사는 나인데.
내 칭구 역시 그렇고..
당현히 서로 의지가 되지.. ㅡㅡ;;;


★ 스무번째, 믿음으로 쌓여 이뤄지는 것이 친구입니다.

평생을 웬수로써 서로 못 잡아 먹어 안달이며 살것이라는
그런 굳은 믿.음. -_-;


★ 스물한번째, 친구로서. 친구답게 대하는 친구가 친구입니다.

내가 위에 기재한 것에 동의한다면
칭구답게 대하는 칭구인거다. -_-


★ 스물두번째, 지금 이글을 읽고 있는 당신이 소중한 친구입니다.

이거는 진짜 진심 ㅋㅋㅋ



- 드래그하며 보는건 알죠? -

'Privacy > UnReal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진심 어린 한마디  (2) 2005.09.04
덜덜덜..  (2) 2005.09.01
친구란..  (0) 2005.09.01
도둑고양이  (0) 2005.08.31
뭘해도 슬프다면...  (0) 2005.08.30
아무것도 못하는 그리움..  (0) 2005.08.29
Posted by 아즈키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