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5. 11. 14. 22:07
간만에 생각이나서..

봤다. 최종화까지..



숨막힘.. 반전의 연속...

캐츠비.. 어리버리한 내 감정 이입 대상...

페르수.. 백조를.. 어린 백조를 사랑한 여자...

슬픔.. 공포와 더불어서 내게 상당히 자극적인 감정...

감동.. 미칠것같음.. 더이상 표현할 단어가 생각나지 않는 상태...

'Privacy > Real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머그컵  (4) 2005.11.17
# - 2k05.11.14  (2) 2005.11.14
위대한 캣츠비  (0) 2005.11.14
azki's personality #11  (0) 2005.11.14
Chess..  (1) 2005.11.13
또다른 나의 발견 -_-  (2) 2005.11.07
Posted by 아즈키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