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5. 12. 31. 01:10
잘 설명할 수가 없어..


요즈음 늘 이런 상태가 계속되고 있어.

뭔가를 말하려 해도 늘 빗나가는 말밖에 떠오르지 않는 거야.

빗나가거나 전혀 반대로 말하거나 해.

그래서 그걸 정정하려면 더 큰 혼란에 빠져서 빗나가 버리고,

그렇게 되면 처음에 내가 무슨 말을 하려 했는지조차 알 수 없어.

마치 내 몸이 두 개로 갈라져서 쫓고 쫓기는 듯한 느낌이 들어.

한복판에 굉장히 굵은 기둥이 서 있어서 그 주위를 빙빙 돌며 술래잡기를 하는거야.

꼭 알맞은 말이란 늘 또 다른 내가 품고 있어서,

이쪽의 나는 절대로 따라잡을 수가 없게 돼.


... 그런 느낌 알 수 있어?

'Privacy > Real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귤은 맛있다  (0) 2006.01.05
좋은 아침이였건만..  (0) 2006.01.04
말찾기 병  (0) 2005.12.31
평일의 휴식  (0) 2005.12.30
너무 간만에 키보드를 잡았나.. -_-  (0) 2005.12.29
슬픈 2005년 크리스마스 이브.  (0) 2005.12.25
Posted by 아즈키

댓글을 달아 주세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