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5.12.19 13:57




나를 무겁게 누르고 항상 가슴을 조이고

끝내 몸서리치게 만든 사랑 쓴 독이 되어서

온 몸에 퍼져서 날 해쳐갔죠

 

검게 그을린 마음도 짙게 녹이쓴 추억까지 모두

늘 힘에 부쳐서 날 아프게했어 날 힘겨웠죠

나를 잊어요 사랑은 버렸어요

이제는 숨쉬며 살수있게 떠나요


그저 나에게 사랑은 그저 첨부터 사치였던거죠

날 숨게 만들고 또 피하게하고 날 밀어냈죠

고작 하루를 살아도 그대 벗어나 홀가분하도록

난 미안하게도 날 버려주기를 꼭 바랬었죠

그대 눈물도 부담될 뿐이에요

이제는 모든게 감당하기 벅차요


고단한 사랑은 내게 깊숙한 상처만이 남았는데

왠지 무뎌진 가슴에 틈이 생겼나봐요


철없는 눈물이 나도 모르게 느닷없이 새어나오네요

흐려진 내 눈은 그댈 찾고 있어요

그대 얼굴만 맴돌죠

 

 

- M.C the MAX!의 녹이 쓴 추억 中 -

 

 

'그 때'의 나에게 불러주고 싶은 노래 .

그리고 '당신'에게 주는 나의 너무나도 아픈 '거짓사랑'의 노래 .

 

하지만 몇 가지 알아둘 것 .

나의 '무뎌진 가슴에 생긴 틈'은 당신에 대한 미움과 증오로 벌어진 것 .

나의 '느닷없이 새어나오는 철없는 눈물'은 당신이 더럽힌 나 자신을 정화시키는 참회의 눈물 .

나의 '흐려진 눈이 찾고있는 그대'는 날 더럽히지 않고 지켜줬어야 했을 바로 당신 .

나의 눈에 '맴도는 그대의 얼굴'은 한때 사랑이라고 믿었던 .

이젠 내 기억의 구석에 착각이라고 치부하고 방치해버리게 된 .

아무리 떠올려도 기억 나지않는 당신의 얼굴 .

 

이 노래와 글을 '당신'에게 드립니다 .

'Privac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플레타 개조권 받는법  (0) 2006.07.17
Rescue Me~君がいたから~ - MINK  (0) 2006.04.19
로또.  (2) 2006.04.17
녹이 쓴 추억 - MC The Max  (0) 2005.12.19
Posted by 아즈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