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06.04.06 09:12
그런

먼지같은 인간관계속에서

내가설자리는

어디에도 없었다.







이렇게

땅에

발을 디디고있는 내모습이







너무나 초라하고 또초라해서

........................너무나 초라해서..







불쌍해서 눈물이났다.













원래그런건가?

내가 있어야할자리는

내가만들어내야하는건가?

다른사람을 밀어내고서 그렇게 만들어가야하는건가?

















그냥 저절로 생기는게 아닌건가 ?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....완전한 혼자가되면

이렇게

발디딜틈을 찾아 헤매일

더는없을까?





























난 도대체 어디에가서

누구와 있어야하는거지?





















내가 ..

















여기있어두 되는건가?

'Privacy > Real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  (0) 2006.04.07
しあわせ  (0) 2006.04.06
.  (0) 2006.04.06
채 300개의 글도 채우지 못한채..  (0) 2006.01.24
보안...  (0) 2006.01.23
접자...  (0) 2006.01.23
Posted by 아즈키

댓글을 달아 주세요